itta – 아이에게Aiege(Dear My Boy) by itta
20180308 shown up for every hurted hearts, and our children.
itta performs first time, this song at 마음의 봄 concert @ 무대륙Mu, 20180311(SUN)

created recorded mixed by itta
mastered by marqido

::: Lyric (English translation below) :::

아이에게

아이야, 너는 네가 세상에 어떻게 태어났는지 여러번 물었지
아이야, 그 때마다 엄마와 아빠는 서로의 사랑의 씨앗이 만났다고
그래서 너라는 씨앗이 생겨나고 자라날 수 있었다고 대답해왔어
너무 아름답고 기쁜 일이지.

그런데 엄마에게는, 아빠가 아닌 다른 사람의
잘못된 마음에서 비롯된 행동이 만들어낸 상처가
깊게, 깊게, 깊게. 박혀 있단다.

아이야, 우리는 부디, 상처를 만들어 내는 사람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어.

아이야, 너는 어제 엄마를 꼭 안아주었지.
엄마가 외로운 얼굴이라며.
그리고 슬픔과 두려움은 무어냐고 물어오는 너에게
엄마가 지금 그것들을 껴안고 있다고
그래서 너무 아프다고 말하는 대신에
울면서 노래를 했어.

아이야, 엄마는 더 아름다운 노래를 하고 싶어.

아름다운 것은 슬픔과 두려움을, 미움과 외로움을, 괴로움과 화를
물리칠 수 있다고 믿는단다.

아이야, 우리 이제 함께 아름다운 노래를 하지 않겠니.

(translation)
Aiege (Dear My boy)

Dear My boy, You’ve asked me a few times how you were born in this world.
I answered you every time that the seeds of love between mum and dad met and you were made and were grown in us.
But I’ve been still deeply hurtnot by your dad but by someone else’s bad behavior.
I do not want us to hurt others.

Dear my boy, you hold me tight yesterday as I looked lonely.
and then you asked me what is sadness and fears,
I sang a song with crying instead of answering you that I felt so sick because I had it all inside.
I would like to sing more beautiful songs.
I believe that real loveliness can beat sadness, fears, hatred, loneliness, and agony.
Shall we sing a beautiful song together from now on?

(translated by Min Kim)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